해승닷컴은 여러분의 희망이 되겠습니다.
이   름:
연락처:
 
 
   
 
법률 상담 문의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답답한 마음에, 이렇게 상담 글을 올립니다.


저희 아버지께서는 5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자기가 태어나고 자란 집에서 살아 오셨습니다.

2003년도에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집의 명의는 할머니께 돌아갔구요.

저와 남동생 역시 7살 때까지 그 시골집에서 태어나고 자랐구요

심각한 고부 갈등 때문에 어머니께서 분가를 하시면서 

농사를 지으시는 아버지와는 주말 부부로 거의 살아오셨습니다.

그러다, 2004년 겨울에 부모님께서는 합의 이혼을 하셨고, 

저와 동생은 어머니와 함께 생활을 하고

아버지는 쭉 그 시골집에서 할머니를 모시며 단둘이 살아오셨습니다.


그러가 아버지께서 작년 11월에 자살로 돌아가셨습니다.

보름 뒤에는 요양원에 계시던 할머니께서도 돌아가셨습니다.


정말 경황이 없었는데, 작은 아버지 내외분이 잘 보살펴주시고 챙겨주셔서 장례를 잘 치렀습니다.


아버지와 할머니 단 둘이 살던 집 이야기가 나왔고

저희는 새로운 사실을 들었습니다


2008년도에 아버지께서 파산신청을 했고,

잘못해서 할머니 명의의 집이 넘어갈 수도 있으니(어째서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작은어머니 앞으로 명의 이전을 해 놓았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어쨌거나, 그분들이 아버지가 살던 집을 지켜주셨다는 생각에 감사했습니다.

집은 어떻게 하실거냐는 물음에

일단은, 그냥 놔 두실거라고 하셨습니다.


그 후로 1년 동안, 별 다른 말씀이 없으시길래 저희도 집 문제에 대해서 따로 여쭙거나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며칠 전에 서울에 사시는 큰어머니께서, 시골집이 팔렸다고 알려주신 것입니다.

5천500만원에 팔았는데, 저와 동생에게 얼마 주더냐고요.

전화 한 통도 없었습니다.

마침, 엊그저께가 아버지 기일이라 작은아버지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아무 말씀도 없으시더군요.


저는 마지막으로 아버지를 챙겨주신 옆집 아주머니에게 음료수를 전하러 잠깐 들른다고 말씀을 드리니

그제서야, 들킬까봐 말씀을 해주시더라구요.

옆집 아주머니에게 시골 집을 파셨다구요.


그 때 화를 냈어야했는데, 일단 침착하게 넘어갔습니다.


옆집 아주머니께서는 아버지의 임종을 지켜주신 분이나 다름이 없었습니다.

작은아버지가 내 놓은 집을 사람들이 보러 왔는데

너무 쓸쓸하게 돌아가신 저희 아버지가 불쌍해서 본인이 집을 샀다고 하셨습니다.

그러시면서, 저희에게 얼마 주더냐고 또 물어보시더군요...


아버지 제사를 지내고, 헤어질 때까지 작은아버지는 집 판 문제에 대해선 일언 반구도 없었습니다.


저희는 당연히 아버지가 50년이 넘도록 살아 오신 집이고

집 모든 곳에 아버지의 흔적이 묻어 있어서

만약 집을 팔게 된다 하더라도

저희에게 연락이라도 해주실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의 농기구며, 가구들이며, 다 기다렸다는듯이 치워버리셨더라구요ㅜㅜ


제 남동생 역시, 자신이 태어난 집이 그렇게 허무하게 사라져버린 것에 대해 충격을 받은 상태입니다.


이런 경우에, 저와 남동생은 그냥 넋놓고만 있어야하는 걸까요...


할머니를 모시고, 그 집에서 살았던 아버지는, 또 그 아버지의 자식들은 어떠한 권리도 주장할 수가 없는지 여쭈어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정말로 감사합니다...

 
 다음글 바람난남편/아내외도증거수집 SNS내용확인/밴드/카톡내용확인및복구/라인내용확인및복... 
 이전글 이혼판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