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승닷컴은 여러분의 희망이 되겠습니다.
이   름:
연락처:
 
 
   
 
檢, '대리점에 강매·폭언' 남양유업 압수수색
 

, '대리점에 강매·폭언' 남양유업 압수수색

 

검찰이 대리점에 물품을 불법 강매한 의혹을 받고 있는 남양유업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곽규택 부장검사)는 지난 2일 대리점주들에게 엑셀 문서파일을 조작, 물품을 억지로 떠넘긴 의혹을 받고 있는 남양유업의 본사 및 지점 사무실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은 압수한 이메일, 내부 보고서 등을 확보해 분석한 뒤 이를 토대로 남양유업의 경영진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남양유업 대리점 업주들로 구성된 '남양유업 대리점피해자협의회'는 지난달 초 "남양유업이 전산 데이터를 조작해 자사제품을 강매했다"며 홍원식 회장 등 남양유업 임직원 10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남양유업은 유통기한이 끝나는 유제품을 대리점에 떠넘기거나, 명절 떡값 등의 명목으로 각종 리베이트를 요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남양유업은 최근 자사 영업사원이 제품을 강매하며 대리점주를 상대로 폭언한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일자 해당 영업사원을 해고하고 지난 4일 대표이사 명의로 공식 사과한 바 있다.

 

 

차지윤 기자 charge@lawtimes.co.kr

 

출처 : 인터넷 법률신문

저작권자 - 무단전제 . 재배포 금지

 

 

 
 다음글 가족관계등록부, 사생활 노출 너무 심하다 
 이전글 법무부, 여성·아동 범죄피해자 인권 가디언스 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