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승닷컴은 여러분의 희망이 되겠습니다.
이   름:
연락처:
 
 
   
 
'부동산 가등기권' 이전받은 제3자, 소유자 동의 얻었어야 소유권 이전 청구
 

'부동산 가등기권' 이전받은 제3자, 소유자 동의 얻었어야 소유권 이전 청구

 

울산지법 "통지만으로는 안돼"… 원고승소 원심 뒤집어

 

 

소유자가 아닌 사람의 이름으로 가등기된 부동산의 소유권을 넘겨받으려면 소유주에게 단순히 매수사실을 통보하는 것이 아니라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울산지법 민사2부(재판장 문춘언 부장판사)는 가등기된 부동산을 매수한 A(64)씨가 소유주인 B(57)씨를 상대로 낸 가등기에 기한 본등기 청구소송(2012나5919)에서 원심을 깨고 원고패소 판결을 했다.

 

재판부는 “A씨가 가등기 명의자에게서 소유권 이전등기 청구권을 넘겨받았더라도 소유주인 B씨가 양도에 대해 동의나 승낙을 해주지 않았다면 소유권을 이전할 수 없다”며 “A씨가 B씨에게 ‘가등기 명의자로부터 부동산을 넘겨받기로 했다’고 통지했다는 사실만으로는 B씨가 권리 양도에 대해 동의나 승낙을 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가등기된 부동산을 매도할 경우 권리 당사자가 바뀌는데 이는 소유주에게도 중요한 법률적 사실의 변동을 가져오므로 소유주가 매수한 제3자가 누군지 알아야 할 필요성이 있어 동의나 승낙을 필요로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B씨는 2003년 남편에게서 상속받은 땅 일부를 팔았다. 그러나 이 땅은 남편이 4년전 S회사에 판 땅이었다. 이중매매 사실을 알게 된 S회사가 소유권이전등기금지가처분 신청을 하자 B씨는 “다른 땅을 넘길테니 일단 가처분을 취소해달라”고 했고 B씨는 다른 땅을 S회사 명의로 가등기해줬다. S회사는 2010년 A씨에게 가등기에 기한 소유권 청구권을 넘겼고, A씨는 B씨에게 “소유권을 이전해달라”며 소송을 내 1심에서 승소했다.

 

 

<출처 : 인터넷 법률신문>

<저작권자 : 법률신문 - 무단전제, 재배포금지>

 
 다음글 배우 류시원 징역 8월 기소 
 이전글 "아파트 받는 대신 부모 빚 갚고 생활비… 증여 아닌 매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