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승닷컴은 여러분의 희망이 되겠습니다.
이   름:
연락처:
 
 
   
 
미혼이면 친양자 입양 금지' 민법 가까스로 합헌
 

미혼이면 친양자 입양 금지' 민법 가까스로 합헌

 

헌법재판관 5명은 위헌 의견… 위헌 정족수에 1명 모자라

 

 

미혼인 사람은 친양자 입양을 할 수 없도록 하고 있는 민법 규정은 합헌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헌재는 26일 서울가정법원이 친양자 입양을 하려고 했으나 미혼이라는 이유로 입양을 하지 못하게 된 여의사 유모씨의 신청을 받아들여 민법 제908조의 2에 대해 낸 위헌법률심판제청사건(2011헌가42)에서 재판관 4(합헌):5(위헌)의 의견으로 합헌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결정문에서 "독신자를 친양자의 양친으로 하면 처음부터 편친가정을 이루게 하고 사실상 혼인 외의 자를 만드는 결과가 발생하므로, 독신자 가정은 기혼자 가정에 비해 양자의 양육에 있어 불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 "독신자가 친양자를 입양하면 그 친양자는 아버지 또는 어머니가 없는 자녀로 가족관계등록부에 공시돼 양자에게 친생자와 같은 양육환경을 만들어주려는 친양자제도의 근본 목적에 어긋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정미·김이수·이진성·서기석·조용호 재판관은 "독신자 중 양육경험이 있거나 경제적·사회적·정서적으로 안정된 사람 등은 양자에게 훌륭한 양육환경을 제공해 주는 것이 가능하고, 친양자 입양 당시 기혼자라 하더라도 그후 이혼하거나 사별하게 될 수 있어 혼인관계에 바탕을 둔 안정된 양육환경을 계속하여 제공할 수 없게 된다"며 "결국 기혼이라는 점이 양자의 복리증진에 적합한 양육환경을 담보한다고 볼 수 없다"며 위헌의견을 냈다.

 

이들은 "독신자라는 이유만으로 친양자 입양을 금지한다면 독신자가 안정적인 양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경우까지 친양자 입양에서 배제된다"며 "편친가정에 대한 사회적 편견은 타파되어야 할 대상인데도 이를 이유로 독신자의 친양자 입양을 봉쇄하는 것은 오히려 이러한 사회적 편견을 강화시키는 것이어서 타당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유씨는 2005년 가족처럼 가깝게 지내던 박모씨가 사망하자 박씨의 부인이 재혼할 수 있도록 박씨의 자녀 둘에 대해 친양자 입양청구를 했다. 그러나 미혼이라는 이유로 청구가 각하되자 유씨는 2010년 다시 친양자 입양 청구를 하면서 서울가정법원에 위헌법률심판제청을 신청했고, 서울가정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위헌제청했다.

 

 

좌영길 기자 jyg97@lawtimes.co.kr

 

<출처 : 인터넷 법률신문>

<저작권자 : 법률신문 - 무단전제, 재배포금지>

 
 다음글 폭력 남편, 혼외정사 아내 맞소송… 법원 "둘다 똑같다" 
 이전글 '신축주택 세금감면' 상속자도 혜택 줘야